본문바로가기
이미지

취업뉴스

home > 취업정보센터>취업뉴스

"영어는 취업 수단일 뿐"…직장인 60%, 입사후 영어공부 안해

작성자 : career 2014-04-24 조회 : 3145
영어는 취업을 위한 수단일 뿐인가.

취업에 성공한 직장인 10명 가운데 6명은 입사 이후에 영어 공부를 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24일 YBM시사닷컴이 20대부터 40대까지 직장인 683명을 대상으로 영어 학습 현황을 조사한 결과, 60%(410명)가 '입사 후 영어 공부를 하고 있지 않다'고 답했다.

이들 가운데 74%(303명)는 입사 후 6개월 이내에 영어 공부를 하지 않게 됐다고 했다. 1년과 2년 이내도 각각 16%와 10%였다.

영어 학습에 대한 동기 부여를 떨어뜨리는 요인으로는 바쁜 직장 생활과 영어 사용이 필수적이지 않은 업무 환경이 지목됐다. 영어 공부를 꾸준히 하지 않는 이유로 '일상 업무로 바쁘다'라는 답변이 가장 많은 46%(188명)를 차지해 1위로 꼽혔다. '평소 회사에서 영어를 사용할 일이 없다'가 32%(131명)로 뒤를 이었다. '취업에 성공해서 동기부여가 없다'라는 답변도 16%(65명)를 차지했다.


반면 직장인 대다수가 지속적인 영어 학습을 하고 있진 않지만 영어 공부의 필요성은 느끼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체 설문 대상자 683명중 72%(490명)가 '영어 공부의 필요성을 느끼고 있습니까'라는 질문에 '그렇다'라고 대답했다. 영어 공부의 필요성을 느끼고 있다고 말한 직장인 중에서는 '영어회화 공부를 하고 싶다'라는 응답이 43%(210명)로 가장 많아 영어 말하기 듣기 능력에 대한 큰 갈증을 나타냈다. 그 밖에 '업무에 필요한 비즈니스 영어'가 32%(157명), '이직을 위한 토익 점수' 23%(113명) 순이었다.

한편 영어 공부를 꾸준히 하고 있다고 답변한 응답자(273명) 중에서는 '온라인 강의를 수강 한다'는 대답이 41%(112명)로 가장 많아 직장인들의 효율적인 학습 방법으로 자리 잡고 있었다. 또한 '독학' 21%(57명), '영자신문, 유튜브 등 미디어 활용' 19%(52명), '학원 수강' 19%(52명) 등의 의견도 있었다.

한경닷컴 정형석 기자 chs8790@hankyung.com


한국경제/2014.04.24
  • QUICK MENU
  • 원서접수
  • 모집요강
  • 추천서다운
  • q&a
  • 입시자료신청
  • top